skip to Main Content
겐트대학교란 결정에서 더 큰 세상을 향한 결과로

겐트대학교란 결정에서 더 큰 세상을 향한 결과로

talk&talk

겐트대학교란 결정에서 더 큰 세상을 향한 결과로

우리의 삶에는 수없이 많은 결정의 순간이 다가온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도 후회하지 않는 결정의 순간은 빛나는 오늘의 결과를 만든다.
4년 전 결코 후회하지 않을 대학입학을 시작으로, 매 순간 올바른 결정을 통해
더 큰 세상으로 나아가는 겐트대학교 김평은 학생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IGC(겐트대) 입학 동기는 무엇인가요?
졸업을 앞둔 현재 겐트대 입학은 잘 한 결정이라고 생각하나요?

겐트대 입학 전부터 생물학 자체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이것이 겐트대 입학에 있어 가장 중요한 동기였습니다. 또 한국에서 유럽식 교육을 받을 수 있고, 세계적 명문대인 겐트대 교수님들의 강의를 직접 수강할 수 있는 것에 큰 매력을 느꼈습니다.
재학 동안 세계적 수준의 생명공학도 양성을 목적으로 세밀하고 체계적으로 기획 된 겐트대 학사과정을 통해 제 스스로가 느낄 만큼 눈에 띄는 발전과 성장을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재학생들에게 열정적인 강의를 제공하고 항상 열린 자세로 학생들을 대해 주시는 교수님들 덕분에 4년간의 시간이 즐겁고 유익했습니다.

겐트대에 재학 하면서 공부한 주요 과목은 무엇이었고
그 중 가장 흥미로웠던 과목은 무엇이었나요?

주요 과목은 크게 생물학, 정보학, 수학, 물리와 화학까지 크게 5가지로 구분되며, 생물학이 전체 과정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매 학기마다 서로 다른 주제를 심도있게 실험하고 배우다 보니 학생들은 정확하고 깊이 있는 지식을 쌓아갑니다. 오늘날 사회는 인공지능이 모든 산업의 기초가 되면서 생명공학 전공자에게도 프로그래밍을 이해하고 직접 구성 할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해졌는데, 겐트대 학사과정은 여러 학기에 거쳐 기본부터 고급 프로그래밍 기술을 탄탄하게 다질 수 있도록 구성돼 있습니다.
저에게는 이런 경험이 매우 매력적으로 다가와 진로에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생명공학연구에 인공지능을 적용하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석사 과정을 선택할 때, 컴퓨터공학과 생명공학 사이에서 다양한 연구활동이 가능한 분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현재 입학이 확정된 런던대학교(UCL) 대학원에서 연구하는 과제는 무엇인지,
지원 및 입학 동기는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제가 입학한 과정은 암 이학 석사(MSc. Cancer)로 4학년 1학기 벨기에 본교에서 수강한 암 관련 강의를 통해 암 치료에 대한 흥미를 갖게 되어 결정했습니다. 수많은 해외 명문 대학 석사 과정 중 UCL(University College London)을 선택한 이유는, UCL 암 연구소(Cancer Institute)에서는 세계적 규모의 단독 생물정보 센터(Bioinformatic Center)를 운영하고 있어, 제가 원하는 생명공학과 인공지능의 융합 연구를 깊게 진행할 수 있고, 특히, 암세포를 컴퓨터 생명공학(Computational biology)을 이용하여 이해하고 분석할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습니다.
더구나, 전공 과목 외에 다양한 과목을 청강할 수 있는 것도 UCL을 선택한 이유입니다.

UCL 대학원 암 이학 석사
전액 장학금 합격

자신만의 공부 방법과 앞으로의 학업 진로에 있어 고민하는
학우들을 위해 조언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저는 강의 중 이해 못하는 것이 생길 때면 교수님께 바로 질문을 하여 이해할 것을 미루지 않았습니다. 교수님들께서는 제가 하는 질문에 열정적으로 답변을 해주셨고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재학생 여러분께서는 앞으로 마주할 석사 과정에 있어 적어도 4학년 1학기 과정을 마친 후 결정했으면 좋겠습니다. 학문적 깊이가 생길수록 학업과 진로에 대한 생각이 바뀔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벨기에 본교의 전공 심화 과정을 접한 뒤, 유전학 쪽으로 방향이 바뀌었습니다. 이후 졸업 논문 과정을 통해 유전학을 넘어 인공지능과 컴퓨터공학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되었습니다. 그렇기에 성급해 하지 마시고, 충분히 학문의 깊이를 늘린 후에 진로를 설정하셨으면 좋겠습니다.

Back To Top